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RSS | ATOM

두부플러그가이드

서투른 섹스 상식 뛰어넘기

2010/09/07 00:13

몸이 힘든데 신혼 때는 정말 매일 해야 정상인 걸까? 섹스는 빨리 하는 것이 좋은 걸까? 모든 것을 남편에게 맡기는 것이 맞는 거겠지? 혹시 잘못된 섹스 지식으로 밤이 행복하지 못한 것은 아닌지? 잘못 알면 모르느니만 못한 섹스 지식. 제대로 된 답은 무엇일까?

▶ 신혼 때는 매일 해야 정상?

신혼 때는 누구나 쌍코피 흘린 전적을 만들어야 한다? 한 달 30일 매일 밤 사랑을 통해 소속감을 확인해야 한다? 이런 생각이야말로 섹스 매너리즘에 빠지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신혼 때는 누구나 한번쯤 여자는 옹녀, 남자는 변강쇠를 꿈꾼다. 하지만 섹스는 양보다 질이 우선이다. 아무리 여러 번 우물 속으로 두레박을 들이밀어도 단 한 번 물 속 깊이 처박느니만 못한 원리다. 한번을 해도 여러 번 한 듯한 느낌이 있고 여러 번 해도 한 번만 못한 경우가 바로 신혼섹스다. 그러니 많이 해야 한다는 강박 관념에서 빠져나와 질에 신경쓸 것.

▶섹스의 목표는 삽입?

결론부터 말하자면 No! 섹스는 성기 외에 엉덩이, 허벅지, 젖꼭지, 등, 허리, 손과 발 등 신체 각 부위가 만들어내는 종합예술이다. 단지 피날레를 장식하는 성기와 성기의 삽입에 많은 공이 돌아갈 뿐. 만약 위에서 언급한 어느 한 부위가 부족하다면 우리가 삽입까지 갈 수 있을까? 반대로 말하면 반드시 삽입을 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신체 각 부위의 애무를 통해 섹스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섹스의 목표는 두 사람이 함께 하고 있고 서로에게 사랑이 충만하고 그 사랑을 공유하고 있다는 나눔이다. 삽입만이 목표라면 전희나 후희가 무슨 소용 있겠는가?

▶ 오르가슴은 남자에게 달려있다?

섹스는 남자가 주도하는 것이고 여자의 오르가슴도 전적으로 남자에게 달려있다? 이런 생각으로 모든 걸 남자에게 맡기려는 수동적인 자세를 가졌다면 완벽한 섹스를 즐길 자격이 없다. 자격은커녕 전혀 만족을 얻을 수 없는, 남편의 일방적인 사정으로 끝나는 섹스에 스스로 분개할 줄 알아야 한다. 자신의 기분과 원하는 메뉴를 정확히 알리지 못한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자신의 최고의 성감대, 특별히 원하는 체위나 애무법 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스스로 오르가슴을 위해 준비하자. 남성의 경우는 사실 아내가 오르가슴을 느끼는 그 자체만으로도 오르가슴에 오를 수 있다.

▶스피디한 섹스가 최고?

쫓고 쫓기는 액션영화 찍듯 서둘러 삽입하고 땀나게 달린 다음 몇 초 만에 끝을 보고 엎어지는 섹스는 자위일 뿐 섹스가 아니다. 섹스는 서서히 부드럽게, 그리고 함께 가야한다.

신혼의 섹스는 그 기교가 서투른 탓도 있지만 서로의 섹스 페이스를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두 사람이 동시에 만족하는 섹스를 추구하기로 약속하고,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서로의 페이스에 익숙해질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하자. 충분한 전희를 통해 아내와 남편이 동시에 같은 지점에 오르고 아내 역시 정성스런 애무로 남편을 서서히 절정으로 끌어올리는 배려가 필요하다.




 

  http://www.pro-express.co.kr

      이사는가야되고 업체선정 힘드시죠?  망설이지마시고 전화주세요.^^

             고객님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기업(대구 프로익스프레스)

    포장이사,원룸,투룸,사무실이사,학생이사,용달이사,화물운송,견적비용5%할인

                    대구,경북 포장이사 무료상담

                       080 - 005 - 4224

2010/09/07 00:13 2010/09/07 00:13
코멘트(0) 관련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