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RSS | ATOM

두부플러그가이드

그녀의 ‘첫 섹스용’ 룰

2010/09/06 23:51

누구에게나 기준은 있다. 만난 지 얼마 만에 첫 키스를 하고 또 얼마가 지난 후에 섹스할 것인지, 상대를 떠나 자신만의 규칙을 만드는 사람이 있기 마련. 그녀와의 첫 섹스, 하지만 막상 그녀가 꺼리는 것이 있다면? 아마도 ‘첫 섹스용’ 룰 때문일 지도 모른다.

"내 필살기는 다음 섹스에~"

경험이 없다는 건 아니다. 나름의 기술도 있다. 하지만 좀더 영리한 여자라면(혹은 예민한 여자라면) 누군가를 만나 첫 섹스를 할 때 자신만의 허용범위를 두기도 한다. 일종의 내숭일 수도 있고, 장기적인 관계를 위한 전략일 수도 있다. 암고양이의 날카로운 발톱은 숨긴 채 수줍은 태도를 보인다면? 그녀의 ‘첫 섹스용’ 룰이 적용된 것이다.

섹스에도 내숭발휘?

“전 여성상위에서만 오르가슴을 느끼는 편이에요. 하지만 누군가를 만나 첫 관계를 가질 때는 상대가 리드하게 맡기는 편이죠. 너무 밝히는 여자로 보이는 건 좀 그렇잖아요?”

순결녀로 보이길 원하는 건 아니다. 다만 이왕 하는 섹스라 해도 ‘어쩔 수 없이’, ‘사랑해서’, ‘오로지 당신이기 때문에’ 허락한다는 의미를 부여해 조신~한 스타일로 섹스에 임하는 내숭녀들.

이런 여자들의 경우, 초반 몇 번의 섹스에서는 본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어느 순간 돌변하는 타임이 오게 될 것이다. 가끔 ‘둔한’ 남자들은 자신 때문에 그녀가 더 섹시해진 것이란 착각에 빠지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그녀는 타고난 것일 지 모른다.

남자는 길들이기 나름!

 “남자들 열 중 아홉은 오럴을 선호한다는 것쯤이야 잘 알죠. 알면서도 되도록 회피하는 편이에요. 그가 알아채지 못하게 버릇을 길들이는 거죠. 처음 두세 번 관계를 가질 동안은 그가 먼저 노력하게끔 유도해요.”

남녀관계의 주도권은 섹스에 있어서도 발휘된다. 서로가 원하는 체위나 취향은 제각기. 하지만 딱딱 들어맞추기는 힘들다. 초반부터 남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여자도 있겠지만, 마치 ‘파블로프의 개’처럼 그를 길들여가기도 한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에게 상을 주듯 원하는 섹스를 해주는가 하면 자신의 기분상태에 따라 그의 노력(?)을 먼저 이끌어내는 여우기질을 발휘한다.

그녀만의 금지구역

“절대, 네버, 무슨 일이 있어도 불을 켜지 않아요. 알몸은 콩깍지 씌운 이후에나 보여 주려구요. 가능하다면 결혼해서도 안 보여주고 싶어요. 마지막 남은 나만의 신비전략이라고나 할까.”

철저하게 자신의 룰을 고수하는 여자에겐 난공불락의 항목이 있기 마련이다. 누가 뭐라 하든 이 룰은 깨지기 힘든데, 그녀만의 전제가 존재하는 한은 말이다.

사실 이런 금지룰을 가진 여자들은 자신만의 착각에 빠져 있는 경우가 많다. 의심도 많고, 남자에 대한 경계도 강하고, 남녀관계에 대한 환상도 크다. 그래서 자신이 만든 기준에 맹목적으로 매달리곤 하는데, 이를 깨기 위해선 세상엔 예외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테면 남자는 한 번 잔 여자에겐 싫증을 낸다거나, 적극적인 여자는 오히려 부담스러워한다는 등등의 비공식적인 루머들이 사실이 아니란 것을 말이다.

여자들에게 있어 첫 데이트와 첫 섹스, 첫 여행 등등 ‘처음’에 부여하는 의미는 남자들의 상상 그 이상이다. 또한 절대 첫 섹스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때론 몸을 사리기도 하고, 때론 여우 같은 전략을 써 가며 상대와 자신의 관계를 가늠해 본다.

혹 그녀와의 첫 섹스에서 실망감을 금하지 못했거나, 뭔가 예상 밖의 결과를 접했다면 조심스럽게 그녀의 변화추이를 지켜볼 것. 기대이상의 숨겨진 능력(?)을 보여줄 지도 모르니 말이다.

2010/09/06 23:51 2010/09/06 23:51
코멘트(0) 관련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