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RSS | ATOM

두부플러그가이드

가족 건강을 위협하는 여름철 세균 완전 정복기

2010/09/01 21:09

집 안이 안전하다는 생각은 금물. 집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실외보다 더 심한 세균 천지가 되기 때문이다. 특히 기온이 높고 습해지기 쉬운 장마철이 있는 여름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세균에서 안전한 집을 만들기 위한 리빙 레시피.
 

식중독 유발 세균의 집합지
주방

개수대 | 설거지 후 락스 희석액을 묻힌 스펀지로 바닥과 벽을 꼼꼼히 닦는다. 스크래치가 있는 곳은 음식물 찌꺼기가 끼어 세균 번식의 우려가 있으므로 더 세심하게 닦아낸다. 물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테두리까지 말끔하게 닦아 마무리한다.

싱크대 하부장 | 냄비와 칼 보관 용도로 활용하는 하부장은 습하고 따뜻해 식중독을 유발하는 살모넬라균과 비브리오균, 곰팡이가 서식하기 좋은 오염지대다. 수시로 문을 열어 환기시키고 내부는 천에 살균 효과가 있는 세제를 묻혀 닦아준다. 한쪽에 제습제나 숯을 넣어두는 것도 좋다.

냉장고 | 선반에 떨어진 음식물은 바로 닦아내고 살균 효능 세제로 선반을 관리한다. 특히 온도 변화에 따라 살모넬라균이 번식하기 쉬운 육류나 오염되기 쉬운 채소 보관함, 양념장 선반 등은 수시로 점검해 오염을 줄인다.

행주 | 도마행주용 락스를 직접 묻혀 비벼 오염물을 제거하고 깨끗한 물에 헹군다. 개수대나 도마에 올려두면 세균 재오염의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한다.

수세미 | 살균 효과가 있는 세제로 깨끗하게 빤 뒤 햇볕에 바짝 말려 사용한다. 다량의 세균이 검출되는 만큼 사용 후 바로바로 세탁한다.

도마 | 고기나 생선류 등을 오랫동안 올려두면 식중독균이 번식하므로 사용 후 바로 씻어낸다. 도마행주용 락스를 도마에 직접 묻히거나 스펀지에 묻혀 가볍게 문지르고 3분 후에 깨끗한 물로 거품이 없어질 때까지 닦는다. 속까지 완전하게 말려 수납한다.
식탁 | 젖은 행주로 식탁 위를 훔쳐 세균을 퍼뜨리는 것이 문제. 식사 전후로 마른 행주에 소독 효과가 있는 세제를 묻혀 닦아내고 떨어진 음식물을 바로 치운다.

컵 | 잘 제거되지 않는 물때와 이물질로 인해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락스를 넣은 물을 담아두었다가 가볍게 헹궈 말끔히 제거한다.

Editor's pick 
가볍게 문질러도 99.9% 살균 
유한락스 도마행주용 |
살균과 세척을 한 번에 제공하는 도마 행주 전용 살균 세척제. 가볍게 문지르거나 담가두면 99.9% 살균 효과를 볼 수 있어 편리하다. 유한락스.
천연 원료로 만든 다용도 세제 
유한락스 레귤러 |
천연소금을 원료로 만든 알칼리성 다용도 세제. 살균과 소독, 악취제거, 표백 등 청소부터 식품 살균 소독까지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용도에 따라 희석 농도가 다르므로 확인해서 사용한다. 유한락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곰팡이 진원지
욕실

변기 | 살균과 세정 효과가 있는 세제를 뿌린 뒤 변기 솔을 이용해 구석구석 닦고 물을 뿌려 헹군다. 비데는 밸브를 잠그고 전원을 뺀 뒤 노즐을 당겨 세제를 묻힌 솔로 꼼꼼히 닦고 잘 헹군다. 변기 물을 내리면 세균이 떠올라 좌석과 변기 뚜껑이 오염되고 레버 역시 세균 묻은 손에 의해 세균이 옮겨지므로  빼놓지 않고 살균 세제로 닦아낸다.

욕조 | 비누의 지방, 물속의 칼슘 성분 그리고 사람 몸에서 떨어진 노폐물이 합쳐진 찌꺼기가 세균 번식을 유도한다. 때가 심할 경우 락스를 묻힌 스펀지로 꼼꼼하게 닦고 뜨거운 물로 헹군다.

세면대 | 물때와 곰팡이가 포진하는 곳. 배수구 주변에서 세균이 집중적으로 몰려 있다. 세면대 사용 후 거품기를 깨끗이 씻어내고 타월로 물기를 닦아낸다. 수시로 배수구에  소독 효과가 있는 세제를 뿌리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마개를 막아둔다.

샤워 커튼 | 비누 거품과 함께 사람 몸에서 떨어진 세균과 유기물이 샤워 커튼에 붙어 세균이 번식하고, 곰팡이가 핀다. 락스와 물을 1:3 비율로 섞은 물에 샤워 커튼을 하루 동안 담근 뒤 부드러운 스펀지로 문지른다. 깨끗한 물에 헹군 다음 물기를 털고 펴서 말린다.

칫솔 | 칫솔끼리 붙어 있으면 위장염을 일으키는 노로 바이러스의 감염 경로가 될 수 있다. 사용 후 구강 청결제에 담갔다 꺼내 말린 뒤 칫솔걸이를 이용해 칫솔이 서로 겹치지 않도록 걸어 보관한다.

샤워타월 | 샤워타월을 말리지 않고 사용할 경우 식중독이나 상처를 감염시키는 포도상구균의 번식지가 된다. 세탁 후 바람이 잘 드는 곳에 널어 말려 사용한다.

선반장 | 욕실 용품 사용 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 보관한다. 일주일에 한 번은 선반 안을 살균 효과가 있는 세제를 묻힌 걸레로 닦아낸다.

세탁조 | 한 달에 한 번 세탁조에 유한락스 500㎖를 넣고 세탁기를 가동시켜 내부를 청소한다. 세제 찌꺼기로 인해 자칫하면 화장실 변기보다 더 많은 세균이 세탁조에서 검출되기 때문. 세탁한 옷에도 세균이 고스란히 남을 수 있으므로 청소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바닥 | 곰팡이 전용 제거제나 락스를 충분히 뿌린 다음 1~2시간 뒤 솔로 문지르고 뜨거운 물로 씻어낸다. 바닥이 마르도록 욕실 문을 열어 둔다.

Editor's pick 
곰팡이 살균과 세척을 동시에
유한락스 곰팡이 제거제 |
살균과 세척을 동시에 처리해주는 곰팡이 제거제. 거품 타입으로 곰팡이와 각종 세균, 냄새를 확실하게 제거한다. 욕실 타일과 싱크대 배수구, 변기 주변, 실리콘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유한락스.

살균부터 찌든 때까지 싹싹~
유한락스 욕실 청소용 |
살균과 찌든 때를 제거하는 데 효과적인 세제. 욕실 바닥이나 타일, 세면대, 변기 등 청소를 원하는 부위에 뿌리고 가볍게 문지른 뒤 물로 씻어낸다. 살균 효과가 강력하면서도 쉽게 헹궈져 청소하기 편리하다. 유한락스.

기관지 건강 해치는 세균 아지트
침실

침대 | 기상 후에는 이불을 걷어 습기를 제거한다. 소다를 뿌려 먼지와 습기를 흡착시켜 헤파 필터 진공청소기로 구석구석 청소한다. 매트리스를 창가 쪽으로 옮겨 방향을 바꿔가며 일광소독을 하거나 집먼지 진드기가 침투할 수 없는 극세사 메트리스 커버를 사용한다.

침구 | 천식과 폐질환을 유발하는 세균이 많다. 기상 후 바로 이불을 개지 말고 1시간 정도 그대로 두어 습기를 방출시킨다. 햇볕에 널고 4시간 이상 건조시킨 뒤 두드려 먼지와 집먼지 진드기를 없앤다. 일주일에 한 번씩 교체하고 살균 성분의 세탁 세제를 이용해 깊숙이 숨은 세균까지 제거한다.

화장도구 | 스펀지와 브러시, 파우더 퍼프, 아이섀도 팁은 중성세제로 빤 뒤에 잘 말려 사용한다. 화장도구에는 피지와 먼지가 엉겨 붙어 여드름과 뾰루지를 유발하는 세균이 많으므로 자주 세척한다.

이불장 | 살균 세제를 묻힌 걸레로 내부를 잘 닦고 제습제를 넣어둔다. 장에 이불을 넣을 때는 습기를 제거한 뒤 넣어 보관한다.

벽장 | 이미 곰팡이가 핀 물건은 락스를 희석한 물로 잘 닦아내고 주변에 곰팡이 제거제를 뿌려 제거한다. 날씨가 좋을 때 일주일에 한두 번 문을 열고 환기를 시켜 습기를 없앤다.

아이 옷 | 땀과 옷에 묻은 음식물에 의한 식중독 균에 오염될 수 있다. 위생을 위해 매번 삶아 빨거나 뜨거운 물에 세탁할 경우 얇은 옷감이 쉽게 손상되므로 피할 것. 대신 찬물에서도 살균 효과가 있는 세제를 사용하면 변형 없이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빨래 바구니 | 방에 빨래 바구니를 두고 세탁물을 넣어둔 채 방치하면 땀과 먼지 범벅이 된 옷에서 금방 세균이 번식한다. 소다나 세제를 사이사이에 뿌려 냄새를 제거한다.

옷장 | 공기가 잘 통할 수 있도록 옷 사이 간격을 띄우고 아침저녁으로 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다. 숯이나 제습제로 내부 습기를 줄여 곰팡이를 예방한다.

Editor's pick 
찬물에서도 살균 세탁한다
친환경 스파크 |
찬물 용해력이 3배 강화되고 헹굼력을 강화시켜 찬물에서도
세제 찌꺼기 없이 깨끗하게 세탁해주는 세제. 특히 천연 녹차와 레몬 성분을 함유해 찬물에서도 각종 유해균을 99.9% 살균해 옷감이 얇은 여름철 의류의 손상을 줄일 수 있다. 애경.
 

집먼지 진드기의 온상
거실

소파 | 피부에서 떨어져나온 이물질과 음식물 부스러기 등으로 오염된 소파는 집먼지 진드기의 온상지다. 커버를 벗겨 살균 세제로 세탁한 뒤 일광소독한다. 세탁이 어렵다면 항균 성분이 든 섬유탈취제를 뿌려 냄새와 세균을 제거한다. 봉처럼 생긴 자외선 살균기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테이블 | 굴곡이 있거나 양각 무늬가 있을 경우 보이지 않게 먼지가 쌓인다. 고온다습한 여름철 날씨로 습기가 더해지면 먼지가 잘 떨어지지 않고 냄새를 유발한다. 가구 세정제를 이용하거나 걸레를 이용해 가구에 쌓인 먼지를 꼼꼼히 훑어낸다.

베란다 | 창문틀의 실리콘이 떨어지면 빗물이 들이쳐 곰팡이가 곳곳에 핀다. 실리콘을 발라 빗물을 차단하고, 곰팡이 제거제와 솔로 곰팡이를 없앤다.

커튼 | 커튼은 먼지를 흡착시키는 성질이 있다. 습기까지 더해지면 곰팡이가 피거나, 꿉꿉한 냄새가 난다. 살균 세제로 세탁하고 약하게 탈수해 널어 말린다. 세탁이 어렵다면 항균 섬유탈취제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에어컨 | 대장균과 이질균, 레지오넬라, 곰팡이균 등이 번식해 설사나 호흡기 장해가 생길 수 있다. 최소 2주에 한 번 필터를 청소할 것. 진공청소기에 좁은 노즐을 끼운 뒤 구석구석에 있는 먼지를 깔끔하게 훑어낸다. 필터를 분리해 세제액에 담가 먼지를 없애고 물기를 제거한다. 에탄올로 꼼꼼히 닦은 다음 마르면 끼운다.

벽지 | 창가 주변 벽지는 습기를 빨아들여 들뜨거나 가구 뒤편 벽지가 환기가 잘 이뤄지지 않아 곰팡이가 핀다. 가구를 벽에서 5~10㎝ 띄워준 뒤 벽지를 드라이어나 선풍기 바람을 쏘인다. 얼룩과 곰팡이가 생겼다면 락스를 희석시킨 물을 뿌리고 마른 걸레로 눌러 닦은 뒤 드라이어로 말린다. 

인형 | 살균 효과가 있는 세제에 넣고 손빨래한 뒤 깨끗하게 헹궈 말릴 것. 뜨거운 물에 삶을 경우 변형되거나 유해물질이 방출될 수 있으므로 찬물에 잘 풀리는 세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세탁이 번거롭다면 햇볕 좋은 날 일광소독을 해준다.

컴퓨터 | 키보드에는 변기보다 몇 백 배 많은 세균이 득실거린다. 특히 간식을 먹으면서 컴퓨터를 하면 포도상구균 등에 감염되어 복통을 유발할 수 있다. 자판을 분리해 속의 먼지를 털어내고 살균 티슈로 수시로 닦아낼 것. 컴퓨터 자판에 음식물 찌꺼기를 떨어뜨리지 않는 것이 관건.

등나무 소품 | 바닥에 눕혀 가볍게 탁탁 치면서 먼지를 떨어뜨리고 먼지떨이를 이용해 틈틈이 박힌 먼지를 제거한다.   

Editor's pick 
민감한 아이 용품 세탁에 탁월
스파크 미네랄  |
약모밀(어성초)에서 추출한 천연항균성분(D.A)이 유해한 균을 제거해 피부가 민감한 아이 옷이나 속옷, 인형 등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세제다. 찬물에서 100% 용해되어 에너지 절약 효과도 볼 수 있다. 애경. 




이사는가야되고 업체선정 힘드시죠?  망설이지마시고 콜하세요^^

    포장이사,원룸,투룸,사무실이사,학생이사,용달이사,화물운송,견적비용5%할인


                 대구,경북 포장이사 무료상담

                  080 - 005 - 4224

2010/09/01 21:09 2010/09/01 21:09
코멘트(0) 관련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