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성균관' 박민영, 벌벌 윤희 vs 당당 윤희 '이중매력' 호평

2010/09/01 20:43


[OSEN=윤가이 기자] KBS 새 월화드라마 ‘성균관 스캔들'(극본:김태희,연출:김원석) 속 주인공인 윤희의 다양한 표정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31일 방송된 2화에서는 꽃미남 ‘김윤희’와 완벽남 ‘이선준’이 성균관에 입성하기까지의 에피소드가 주를 이루었다. ‘윤희’는 ‘선준’의 계략(?)으로 인해 남동생인 ‘윤식’의 이름으로, 거벽이 아닌 직접 성균관 입시를 치르게 되는데, ‘윤희’의 당돌한 시험답안을 본 ‘정조’는 ‘윤희’를 직접 대면하기에 이른다. ‘정조’는 ‘윤희’에게 성균관 기숙사 생활을 할 것을 명하고, 이에 ‘윤희’는 몸이 좋지 않다는 핑계를 대다 자신이 여자인 것이 밝혀지게 되는 상상을 하게 되면서, 자신이 여자인 것을 들키지 않기 위해 얼마든지 성균관에 입성하여 건강히 잘 다닐 수 있다며 정조의 앞에서 어색한 웃음과 함께 으쓱으쓱 팔 다리 운동을 해 보인다.

벌벌 떠는 ‘윤희’의 표정은 그 후에도 계속된다. 행여나 자신이 여자인 것이 들킬까봐 눈치를 보는데서 나오는 특유의 표정은 성균관 첫 입성 날 축구공에 맞았을 때에도 보여졌다. 누리꾼들은 여자인 사실을 숨기기 위해 일부러 강한 척, 아무렇지 않은 척 능청스럽게 연기하는 ‘윤희’가 귀엽고 사랑스럽다는 반응이다.

반면, 남동생인 ‘윤식’의 이름으로 성균관 입학을 하는 날, 어머니가 준비한 정성스런 음식에 각오를 다지며 감사의 눈물을 보이는 ‘윤희’와, ‘성균관’에 입학 이후, ‘하인수 일행’이 ‘윤희’의 어머니가 싸주신 개떡을 괄시하자, “수많은 학문 중에 가난한 음식을 함부로 대해도 좋다는 가르침이 단 한 줄이라도 있습니까”라며 눈물을 머금고 당당히 할말을 하는 ‘윤희’의 모습이 그려져, 당당한 ‘윤희’의 모습이 감동적 이였다는 반응이다.

여자와 남자, 늘 노심초사 하지만 자신의 뜻에 당당한 팔색조 ‘윤희’의 다양한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6일(월) 3화에서는 또 어떤 모습의 ‘윤희’를 만나 볼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이사는가야되고 업체선정 힘드시죠?  망설이지마시고 콜하세요^^

    포장이사,원룸,투룸,사무실이사,학생이사,용달이사,화물운송,견적비용5%할인


                 대구,경북 포장이사 무료상담

                  080 - 005 - 4224

2010/09/01 20:43 2010/09/01 20:43
코멘트(0) 관련글(0)